cool hit counter

paxCandleChartV201200Daily.png

 

 

 


















paxCandleChartV201200Daily (1).png

 

 
- 5월 보조금 목록에 이목 집중
- 2020년 중국 보조금 정책 일몰, 상징적 수혜 전망도
- LG화학ㆍSK이노ㆍ삼성SDI, 中 생산기지 확대 전력

굳게 닫혔던 한국산 전기차 배터리에 대한 중국 시장의 빗장이 서서히 풀릴 조짐을 보이고 있다. 곳곳에서 한국산 배터리를 탑재한 전기차들이 시장 재진입을 시도하면서 기약없이 미뤄지던 중국에서의 경쟁 점화 분위기가 감지되고 있다.25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LG화학삼성SDI 배터리를 탑재한 전기차 5개 차종이 중국에서 보조금 지급 전 단계인 형식승인을 신청한 것으로 알려졌다. LG화학 배터리를 탑재한 둥펑르노의 4종 순수전기차, 삼성SDI 원통형 배터리가 들어간 진캉뉴에너지의 1종 순수전기차가 이번 형식승인 신청을 마쳤다. 형식승인은 최종 보조금 지급 목록 발표 전 단계로, 이번 5개 차종이 신청한 형식승인에서 통과하게되면 보조금 지급을 위한 본격적인 절차에 들어가게 된다. 최종 보조금 지급까지는 갈 길이 멀다. 실제로 SK이노베이션 배터리를 탑재한 베티징벤츠의 전기차가 작년 5월 형식승인을 통과했지만 아직 보조금을 받지는 못했다. 이번 둥펑르노와 진캉뉴에너지가 신청한 과정이 순탄히 진행될 경우, 최종 승인까지는 형식승인 통과와 정식 보조금 신청, 통과 등 3단계 관문이 남게 된다. 이번 형식승인을 신청한 차종이 보조금을 받게 된다고 해도 그 시점은 5월 초중순 이후가 될 전망이다. 앞서 중국은 2016년부터 사드(THAADㆍ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배치를 계기로 한국산 배터리가 탑재된 전기자동차에 대한 보조금 지급을 전면 중단하고 있다. 명목은 사드 보복이었지만 자국 배터리사에 우선권을 주고 경쟁력을 끌어올리려는 시도였다. 한국 배터리 제조사들은 보조금이 막힌 상태에서는 다른 전기차와 가격 경쟁을 할 수 없어 사실상 중국 시장 진입을 손 놓은 상태로 지켜봐 왔다. 하지만 이달에만 5개 차종이 동시에 형식승인을 신청하며 분위기가 급반전하고 있다. 보조금 정책 자체가 폐지되는 2020년까지 중국 시장을 포기하는 심정으로 바라봤던 업체들에게도 기대감이 번지고 있다.업계에서는 한국산 배터리를 탑재한 전기차가 보조금을 받을 확률이 적은 상황에서도 자동차 업체들이 굳이 형식승인을 신청한 배경에 기대를 거는 모습이다. 보조금 폐지까지 1년여도 남지 않은 상황에서 상징적으로 몇몇 모델이 수혜를 입을 가능성도 점쳐진다. 또 중국 정부가 최근 보조금 정책에 변화를 꾀하면서 국내 업계가 유리한 위치로 올라서게 됐다. 기존 보조금 지급 대상이던 주행거리 250㎞ 미만 전기차가 지급 대상에서 제외되며, 우월한 성능으로 주행거리가 긴 한국산 배터리가 재조명을 받을 전망이다. 상황이 이렇자 중국 시장을 선점하기 위한 국내 배터리 업체들의 현지 증설 경쟁 또한 여전히 치열하다.LG화학은 작년말 난징에 2조원을 투자해 중국 배터리 셀 제2공장을 설립한다고 발표했다. 2023년까지 주행거리 320㎞의 고성능 전기차 배터리 50만대 이상의 생산 능력을 확보할 계획이며, 올해말부터 1단계 양산이 예정돼 있다. SK이노베이션도 중국 합작 파트너인 베이징자동차, 베이징전공과 함께 장쑤성 창저우시에 7.5GWh 규모의 배터리 생산 공장을 건설 중이다. 시안에서 중대형 배터리 사업을 하고 있는 삼성SDI도 중국 공장 증설을 위해 총 1조3000억원 규모의 투자를 검토중인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기사입력 2019-03-25 16:37

 

"다시 중국으로"…韓 배터리업계 中 진출 기대감

한국산 배터리 탑재 전기차 형식승인 신청, 1종→ 5종 증가
LG화학·삼성SDI, 2020년 중국 전기차 배터리 공급량 증대 박차

중국 전기차 보조금 지급 전 단계인 형식승인 리스트가 발표되면서 LG화학과 삼성SDI가 다시 배터리로 중국을 진출할 가능성이 감지됐다. 과거 한국산 배터리를 탑재한 중국의 전기차 업체들은 아예 형식승인 신청을 하지 않거나 1~2종 정도만 신청을 했던지라 이번에 양사의 배터리를 탑재한 전기차 5종이 신청한 것은 의미가 크다. 이에 사실상 중단됐던 중국 시장 납품이 다시 재개될 지 주목되고 있다. 22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중국 공업화신식화부가 지난 18일 발표한 '제318차 형식승인 예비공고'에 총 269종 중 LG화학과 삼성SDI 배터리를 탑재한 전기차 5종이 포함됐다. 둥펑르노 모델 4종은 LG화학 배터리를 탑재한 순수전기차, 진캉뉴에너지는 삼성SDI 배터리를 탑재한 순수전기차로 각각 형식승인을 신청한 상태다. 특히 이번에 5종이 동시에 형식승인을 신청한 점이 주목된다. 형식승인은 보조금 지급 전 단계로 이를 신청했다고해서 모두 보조금을 받을 수 있는 것은 아니다. 하지만 기존에 신청 조차도 하지 않았던 것에서 5종이 동시에 신청을 했다는 점을 미루어보면 중국이 한국산 배터리 탑재 전기차에도 보조금을 지급할 가능성을 열어두고 있다고 추측해볼 수 있다. 한국산 배터리를 탑재한 전기차 업체들은 지난 2016년부터 중국이 자국 배터리기업 육성과 사드 보복 조치를 이유로 한국산 배터리 탑재 전기차에 보조금을 지급하지 않아 형식승인 신청에 소극적이었다. 지난해에는 SK이노베이션의 배터리를 탑재한 베이징벤츠가 신청한 바 있다. 베이징벤츠는 지난해 5월 형식승인을 통과했다. 결과적으로 보조금을 받지 못 했지만 형식승인 문턱도 넘지 못했던 것에서 진일보한 결과였다. 이는 업계가 이번에 좀 더 발전적인 결과를 기대하는 이유이기도 하다. 업계 관계자는 "매년 형식승인 신청은 했지만 매번 고배를 마셨다"며 "이번에도 보조금 기대는 크지 않으나 지난해 형식승인 통과는 국내 배터리업계에 작은 희망을 남긴 셈"이라고 말했다. 한편, 국내 배터리업체들은 성장하는 중국 전기차 시장과 2020년 이후 소멸될 중국 전기차 보조금에 대비해 중국 시장에 배터리 공급 증대를 준비 중이다. LG화학은 중국 현지에 자동차전지 증설을 진행하고 있다. 삼성SDI는 중국 시안 배터리 라인에서 중국 전기차업체에 배터리 공급을 확대할 방침이다.

 

등록 : 2019-03-22 14:59